재테크 정보 공유 커뮤니티! 체리피커

재테크 토론

두산사태의 속사정

온푸 2015.12.23 22:25 조회 수 320 추천 수 2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Extra Form
 

233E9F3A567569CA02C04C

 

 

한번쯤 TV 에서 보았을듯한 광고

 

" 사람이 미래다 "

 

두산

 

 

근데 요즘 그 두산의 현실은 정 반대입니다.

 

 

2477B63456756AC205817A

 

2548353456756AC52C1DD7

 

2171903456756AC60CB1CA

 

2340FE3456756AC837667F

 

 

23살짜리 정직원 명예퇴직?

30살 짜리 대리도 아직 어리버리 하는 마당에

아니.. 그 직원 이제 일하는 법은 알고 있대요?

왜 이렇게 인원감축을 해댈까요?

 

DC의 주겔러 글에서 그 이유를 추측할수 있었습니다.

 

 

 

[DC 주식갤러리]

 

 

 

최근 두산인프라코어때문에 시끄러움

주식투자자들은 매일 하락하는 주식때문에 걱정이고 직원들은 언제 구조조정당할까 걱정인 회사임

회사가 하는 사업은 크게 3개 파트임

 

제일 비중이 높은 건설기계부문임

2014년 기준 매출이 8조 영업이익이 2500억원

공작기계부문

2014년기준 매출 1조7천억에 영업이익 1500억원

엔진부문

2014년 기준 매출 1조원 영업이익 450억원

 

영업이익만으로 놓고보면 전사업부 고르게 매년 안정적인 영업이익을 창출하고있는 멀쩡한 회사임

그러나 문제는 이렇게 확장해오는 과정에서 과도하게 돈을 빌린것이 발단이됨.

2014년말기준 이회사의 차입금은 6조수준

때문에 1년에 지불해야하는 이자를 포함한 금융비용은 무려 5천억수준임

때문에 해마다 3~4천억의 영업이익을 내면서 열심히 영업해봐야 그돈은 전부 이자로 나가기때문에

실제 회사에 남는돈은 거의없음.

 

물론 밥캣인수할때도 대규모 차입금을 조달해서 인수한것임.

돈을 빌리는게 이기업의 주된활동이라

매번 기업이 성장하려고하면 은행에가서 돈을 빌려왔음

그러다가 또 돈을 은행에서 5천억정도 꿔야하는데 이걸또 빌려서 부채로 재무제표에 잡게되면

부채비율이 올라가기때문에 기업신용등급에 악영향이 있다고 판단.

이렇게 빌리게될 부채를 자본으로 잡을방법을 생각해냄.

 

 

이렇게 생각해낸게 "영구채"

 

 

2012년 두산인프라코어 영구채사건

 

두산인프라코어는 운영자금이 절실하게 필요했지만 현재의 부채비율도 높은데 또 회사채를 발행하면 

부채비율이 높아져 신용등급에 악영향이 있다고 판단. 새로운 자금조달수단으로 영구채를 발행하기로 결정합니다.

영구채. 말 그대로 만기가 없는 채권입니다. 

 

채권자들에게는 매년 영구히 이자를 지급하기만 하고 만기를 계속해서 연장할수있다는 장점이 있고 

또 한가지 장점은 이러한 성격탓에 이것을 부채가 아닌 자본으로 계상할수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러면 영구채발행으로 운영자금 조달을 물론 재무구조개선효과까지 얻게되는 일석이조인샘입니다.

 

영구채 발행할때 신용공여를 하게되는데 이는 국내 큰은행들이 맡아 보증을 서주고 

외국인들은 기업보다는 은행의 신용을 보고 영구채에 투자하게됩니다. 이렇게 발행이 완료가 되는것입니다.

처음엔 영구채를 발행한 회사가 국내에 전혀없었기때문에 금감원의 해석이 필요했습니다.

금감원은 여기에 대해 영구채를 자본으로 해석하였고 2012년 10월

 마침내 5억달러 우리돈으로 5500억원 규모의 두산인프라코어의 영구채가 발행이 성공하였습니다.

 

신용공여를 약속한 은행장들과 축하만찬을 가지는 두산그룹회장.

마침내 발행이 성공하고 이것을 자본으로 잡는 두산인프라코어

 

그런데 문제는 이 영구채에게는 옵션이 붙는다.

 만약 5년이내에 상환하지않을시에는 종전 3%수준에서 추가로 금리가 올라가는 조건이다. 

때문에 이를두고 금융위는 이게 5년만기 회사채지 무슨 영구채냐 라고 딴지를 걸기시작한다.

(이자내는 자본이 세상에 어디있어!! 저게 부채지 자본이냐?)

 

금융위는 딴지를 걸기시작함

만약 영구채까지 부채로 잡아버리면 부채비율이 커지기때문에 당국의 판단이 중요함

금융위는 한국회계기준원에게 이를 어떻게 해석해야하냐고 요청함

기준원도 이를 두고 몇번이나 회의를 했지만 각파별 교수들끼리 싸우기바쁨. 결론이 안남.

결국 외국의 국제회계기준위원회 문을 두드림. 국제회계기준원에는 한국사람이 한사람도 없음. 전부 외인들임

 

결국 해가지나감

5월달이 됨

자본으로 결정남

주가는 오르고..

입장이 난처해진 금융위 .거기에 자본으로 결정이 나자. 

이냄새를 제일 먼저맡고온 애들은 재무구조가 최악을 달린다는 한진그룹들

 

그당시 회계학계는 국내에 저런 듣도보도못한 방법으로 돈을빌려 그걸 부채라고 안하고

 자본으로 계상하는 두산인프라코어의 행태에 대해 적지않은 충격을받았음. 

그후 저런방법으로 자금을 조달하는 기업들이 많아짐.

그 영구채를 당당하게 신종증권이라는 자본항목으로 잡는 두산인프라코어

 

그로부터 2년후

 

 

2년동안 착실하게 영구채 이자를 내고있는 두산인프라.. 

2017년지나고 2018년이면 지금의 2.5배 이자를 더내고 2020년부터는 3배를 내야함

그리고 2015년 상반기가되자 위기가 터짐

두산인프라코어의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하고있던 중국의 굴삭기판매점유율이 큰폭으로 떨어지기시작한것임,

사실상 두산인프라코어의 핵심이라고할수있는 건설기계쪽 매출이 큰폭으로 줄어들게됨

 

 

이상황에서 굴삭기판매가 더욱 저조하면 차입금 금융비용으로인해 손실이 눈덩이처럼 불어날듯. 이미3분기까지

2천억의 적자가 났음. 영업적자가 나고 거기에다 금융비용까지 더하면 돈이 마르는건 시간문제이며 

또 부족해진 자금을 차입으로 부채를 늘리다간 연간 1조원의 적자가날 가능성도 커보임

 

상황이 뭔가 심상치않음을 직감한 박용만회장

일단 급한 빚부터 갚아야겠다고 생각한 박회장

 

가지고있던 밥캣주식부터 상장시켜 매각해버리기로 결정함 그래봐야 차입금 다상환하려면 새발의 피임

기업사업부중에서 가장 이익이 잘나고있는 공작기계 사업부까지 매각하기로함.

그런데 이거 팔아서 빚갚아도 아직도 어마어마한 빚이.....

그래서 돈이 줄줄새는곳이 어딜까 조사해보니....

 

5700명 근로자들에게 1년에 가져다주는돈이 4천억이구나.....

근로자들에게까지 손을대는 박회장

앞으로 두산인프라코어의 미래는 두산의 미래는?

 

 

결국 무리하게 사업확장을 했는데

그 사업자금은 모두 빚 ..

사업자체만으로 보면 3~4천억씩

이익을 내고 있기 때문에 아주 우량한 사업

 

그러나 그 기반이 모두가 빚.. 빚 ..거대한 빚

거기다 배출 금액을 부재가 아닌 자본으로 잡는

기상천외하고 해괴한 방식때문에 사업은 우량하나

회사는 불량한 상태

 

 

 

그리고 아예 지금으로 부터 3년전인 2012년에 이 사태를 예견한 글이 있었음

 

 

필자 : 아고라 Bozart 

 

 

2012년 10월 8일

드디어 그동안 내가 예고했던 ‘두산’에 대한 움직임이 레이더에 잡혔다.

 

 

 

<1.두산 영구채 발행>

두산이 5억불 규모의 영구채 발행에 성공했다는 뉴스가 나왔다.

 

<기사링크: 두산 영구채 발행 성공>

물론 두산에서는 그동안 밖에다 말도 못하고 마음 졸이다가, 자신들이 문제없다는 것을 과시하고 싶었겠지. 

하지만 내 눈에는 침몰하는 타이타닉에서 바이올린 연주하는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이 기사를 통해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두산의 상태와 한국 기업 상황까지 뽑아낼 수 있다.

 

<2.밥캣 인수>

두산은 2007년 밥 캣을 인수하면서 8억불의 빚이 발생했고, 이를 갚지 못해 고생하고 있었다.밥캣이 뭐하는 회사냐구?

두산이 맥주를 버리고 미래산업으로 중장비와 건설에 뛰어들면서 인수한 건설 장비회사다. 인수가가 51억불이니 배꼽이 배를 먹은 격이다.

그동안 두산은 인수금액인 51억불 중 악성 채무에 해당하는 이 8억불의 이자와 원금 상환 때문에 유동성 위기에 쳐해있었던 것이다.

 

<3. 영구채발행>

그렇다면, 두산의 숨통을 틔어 주었다고 주장하는 영구채의 정체는 무엇일까?

이번에 두산의 숨통을 틔워주었다고 주장하는 영구채는 월스트리트발 ‘최신 금융상품’이다. 이 새로운 금융상품은 아직까지 한국에서 발행된 적이 없다. 

영구채의 정체와 향후 글로벌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별도의 글에서 설명하겠다. 이 대목에서 미리 한가지만 말해두자면...

“원칙적으로 영구채는 영원히 망하지 않을 것 같은 경제주체 (예를 들어, 국가, 지방정부) 가 발행하는게 정상이다. 

유동성위기에 빠진 기업이 발행해서는 안되는 상품이란 말이다”

우선 두산에 대한 부분만 얘기하자.

 

<4. 두산의 영구채>

두산이 발행한 영구채는 5년 후 두산이 다시 사주지 않고 기한을 연장하려면 프리미엄을 얹어주어야 한다. 

물론 두산은 5년 후 경영이 안정되면, 다시 갚을 수 있을 것이라고 호연지기를 발휘하고 있다. 

웃기는 소리다. 이게 왜 웃기는 소리냐구?

두산의 박회장이 51억불짜리 밥캣을 인수한 이유는 중국의 부동산 시장을 노린 것이었다.

내가 이번 금융위기의 최종 타겟이 어디라고 했지?

 

중국이다.

 

지금 중국의 부동산버블과 주식버블이 터지기 일보직전이라는 사실을 굳이 내 입으로 말할 필요없겠지?

이런 상황에서 중국시장의 회복해 회사가 되살아나길 기대한다고? 이건 시한폭탄이다.

 

 

 

<5. 영구채 발행의 주체>

사실 내가 영구채 발행한 두산보다 더 주목하는 것이 이번 발행을 주도한 주관사다. 

한국 신문에서는 산업은행이 주관한 것처럼 나오지만, 

사실상 이번 발행의 주관사는 월가의 핵심인 시티와 JP모건이다. 교묘한 대국민 눈가리다.

왜 월가 기업들이 주관사냐고? 이 채권은 아시아의 스위스 (금융허브) 인 싱가폴에서 발행되었거든. 

이건 한국의 일개 기업의 얘기가 아닌 국제적 금융 흐름에서 접근할 일이라고 말했지?

물론 산업은행은 공동 주관사로서 신종 금융상품의 발행에 대한 법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역할을 했다. 

그런데 여기서 냄새가 난다. 

 

산업은행 총재가 만수 형님이다.

IMF때 한국의 금융위기를 총지휘했던 그가 산업은행 총재로 간 뒤, 나는 그의 행적이 매우 궁금했었다. 

물론 그가 마무리지어야 할 왕대박이 남아있다. 이번 건은 존재감 확인 정도로 보면 되겠다. 

중요한 건 그가 움직이기 시작했다는 사실이다.

 

<6. 한국기업 영구채 발행 붐>

산업은행의 발표에 따르면, 이번 두산의 성공적인 영구채 발행으로, 앞으로도 한국 기업의 영구채 발행이 줄을 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즉, 현재 유동성위기를 겪고 있는 한국의 중견 재벌들이 줄줄이 사탕 영구채 발행 대기리스트에 있다는 얘기다.

 그 리스트는 한진과 효성을 필두로 10여개에 달하고 있다.

미안한 얘기지만, 나는 이 리스트가 대한민국 기업살생부 리스트와 동일하다고 본다.

그 이유는 영구채에 대한 글에서 다루겠지만, 위에 올린 영구채 관련 문장을 재방송하겠다.

“원칙적으로 영구채는 영원히 망하지 않을 것 같은 경제주체 (예를 들어, 국가, 지방정부) 가 발행하는게 정상이다. 

유동성위기에 빠진 기업이 발행해서는 안되는 상품이란 말이다”

 

<에필로그>

이미 표면에 떠오른 한화나 두산뿐만 아니라, 이제 곧 표면위에 속속 떠오를 재벌들의 오너들은 웅진사태에서 교훈을 얻어야 한다.

괜히 본전 아깝다고 버티지 마라. 웅진그룹처럼 그나마 남은 재산 다 빼앗기고, 콩밥까지 먹을 수 있으니까. 

그저 ‘내 탓이다’ 생각하고, 자신의 목에 칼이 들어오는 순간, 자기 몫 챙겨서 빠지란 말이다.

 부자 망해도 3대 간다고, 그 정도 챙기는 건 눈감아 줄 테니까.

 

 

 

 

웅진의 전격적 법정관리에 대한 언론의 파상공격과 그에 따른 애증의 드라마를 목격하고도, 

한국이 “기업사냥 사파리”가 되고 있다는 내 말 의심하는 이는 없으리라 생각한다.

자, 이제 내가 지난번 올린 “웅진 기업사냥”을 최신기사들과 비교하며 찬찬히 읽어보기 바란다.

 

 

 

"웅진 법정관리와 기업사냥 드라마"

 

2012년 9월 27일

세월 참 빠르다. 

망국연대기에 웅진의 운명을 다룬게 5월이었고,

내가 공개된 공간에 처음 웅진을 언급한게 7월이니까.

지금 웅진에서는 드라마에서나 보던 

스토리가 현실에서 일어나는 중이다.

 

 

<1.웅진법정관리>

윤석금 회장이 전격적으로 웅진그룹을 법정관리 신청했다.

 

<기사: 불황 파고 못 넘고 좌초한 웅진그룹>

언론에서 웅진이 무리한 M&A를 시도하다 망했다고 입을 모은다.웃기는 소리다.

웅진 인수하려는 MBK가 어떤 회사인지 알아보고 그런 소리해라.

 

<2.결사항전>

나는 웅진 윤회장이 MBK에 웅진코웨이를 넘기지 않으려고 최후의 항전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자신이 평생 일군 기업을 눈뜨고 빼앗기느니 차라리 끌어안고 자폭하겠다는 벼랑끝 전술을 사용한 것이다. 

아마도 웅진코웨이의 핵심요직에 있던 맏아들이 쫒겨날 상황이 되자 오너일가가 결사항전을 하기로 맘을 먹지 않았나 생각한다.

하지만 윤회장 부인이 부도신청 전날에 주식을 처분했다는 사실이 영찜찜하다. 

주식 처분한 돈으로 회사를 살리겠다는 의도로 보이는데... 

마사스튜어트가 콩밥먹은 ‘내부 정보에 의한 주식거래’라는 죄가 한국에서도 성립안되나?

 

<3.덫에 걸린 웅진>

내가 처음 웅진의 케이스에 주목한건 독특한 사냥방식 때문이었다. 

웅진은 태양광 사업에 무리한 투자를 했다. 이거야 전세계적인 유행이니까 

충분히 걸려들만 하다. SK도 여기에 물렸으니까.

하지만, 극동건설을 사들인 건 정말 황당한 일이다. 이것을 이해하는 열쇠는 극동건설을 론스타에게 사들였다는 사실이다.

 이 정도까지 얘기했는데, 음모론 어쩌구 하는 사람은 없으리라 생각한다.

이건 안될 사업을 꼬드겨 무리한 투자를 하게 만드는 방식으로 회사를 망가뜨린 후 알짜만 빼먹고 껍데기 버리는 전형적인 기법이다. 

그렇다면 덫에 걸린 기업이 웅진뿐일까?

웅진은 양반이다. 당대에서 끝나니까. 

하지만 다른 재벌 기업은 부모가 물려준 회사를 날려먹게 생겼다.

 

<4.알짜뽑아먹기신공>

웅진의 알짜배기인 웅진코웨이만 뽑아먹고, 나머지는 쓰레기통에 던져버리는 작전에 걸려들었는데.. 

웅진코웨이가 왜 알짜배기냐구? 물사업이니까. 왜 물사업이냐구? 

앞으로 대한민국에서 물이 귀해질 예정이거든. 이유는 각자들 생각하시고.

그럼 다음 타자들은 누구일까?

우선 두산이다. 

두산이 똑같은 수법에 당했거든.

두산을 대표하는 기업이 뭐일까? 아니 뭐였을까?

 

OB맥주다.

 

두산맥주가 몇 해 전 조용하게 사모펀드에 팔렸다. 

대신 두산이 미래산업으로 투자한게 중공업이었다.

두산이 처분한 술산업은 대표적 불황산업이다. 

브랜드 파워로 가만히 앉아서 현찰이 들어오는 술산업은 죽을때도 끼고 죽어야할 사업이었다는 말이다.

세계적인 불경기, 부동산버블 앞에서 알짜 중의 알짜인 술산업을 버리고,

 중공업을 선택하는게 상식적으로 이해가는가?

그럼 또 누가 있을까?

 

<5.그물로 고기잡이>

한화가 빠지면 서운하지. 

한화는 이미 이라크 아파트 공사에 코가 꿰인 상태다. 이 공사의 수주건 자체가 미스테리다.

여기에 하이닉스라는 폭탄을 뱃속에 두고 있는 SK는 이미 얘기했으니 패스. 

그렇다면 이들 기업주들의 공통점이 무엇일까?

 

오너비리다.

 

오너들이 모두 비리혐의로 운신의 폭이 좁아진 상태다.

 국가권력으로부터 이미 낙인 찍혔고, 언론은 샌드백처럼 두드리고 있다. 은행은 등을 돌렸다

오너가 자금을 마련할 수 있는 길은 딱 한가지. 피같은 지주회사 주식을 처분하는 길뿐.

개울에서 그물로 고기잡아 본 경험이 있는가?

개울에서 물고기 잡을 때 한사람은 고기떼를 몰아주면,

 다른 사람이 그 길목에 그물을 대고 있는 모습을 상상하면 되겠다. 

기업사냥이든 물고기사냥이든 기본은 똑같으니까.

 

<6.오너들의 원죄>

왜 이들은 이런 어처구니없는 작전에 당했을까?

자신의 무식함에 대한 열등감을 돈으로 메꾸려 한 죄다. 

그리고 자식들의 무지를 돈으로 메꿔주려고 한 죄다.

개미들은 그냥 그렇게만 알고 있으면 되고...

본인들은 내가 무슨 말하는지 알 것이다. 

믿을 놈 하나 없다는 건 재벌에게도 개미에게도 똑같이 해당하는 말이니까.

시간을 거꾸로 되돌리고 싶겠지. 

미안하지만, 그건 돈으로 살 수 없다.

 

 

<에필로그>

경제민주화’라는 단어 대신 ‘기업사냥’을 집어넣으면 

세상이 다르게 보일거라는 내 말 기억하지?

 

 

 

 

거기에 최근 자료를 보면 

 

두산 은 매출액 9599억원에 영업이익 839억 짜리 공작기계사업부를 매각하고 있습니다.

직원 1800명 정도에 매년 9% 씩 이익이 나는 알짜기업인데 두산은 이를 2조원에 판매하고 싶어 하고 

구매자들은 그의 절반 1조원을 제시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거기에 구매희망자들이 제시한 한 조건이 눈에 뜁니다.

 

 "인원 100명을 정리해 주면 인수가를 1,000억원 더 높여 주겠다"

 

 

 

 

그리고 이 내용이 사실이라고 한다면

2012년 당시에 두산을 필두로 영구채를 발행한 회사들..

모두 두산과 같은 길을 걸어간다는것 인데

 

영구채를 발핼한 기업은

한진해운 (117930)

현대중공업(009540)

포스코

포스코에너지

SK텔레콤

대한항공

JB금융지주

우리은행

 

등이 있다

243A673A567574C43B8195





2

추천

추천은 작성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조금이라도 유용하셨다면 추천!

무성의한 복붙 수준의 글은 신고해주세요!

유용한 댓글에도 추천을 눌러주세요! 기준 추천수 이상이면 댓글로 선정됩니다

  • profile
    체리피커 (2015.12.24 00:11)
    흥미롭게 잘읽었습니다 12년에 지금과 같은 두산사태를 정확히 예견하신분도 대단하네요
  • ?
    뎅이 (2015.12.24 00:52)

    우리나라 기업들 보면 엉망인 회사가 한 둘이 아니죠...

    곧 엄청난 회오리가 닥칠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리떼들이 노리고 있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삼성 앤마일리지 카드로 돼지카드 충전 / 환불 방법 (그림설명 자세히) [116] 체리피커 2019.05.06 0 21530
공지 온라인 폐지 줍기 상테크 하는방법 3-1탄 - YES24 30원 상품 페이코 PAYCO 현금화 환불 [127] 체리피커 2019.05.06 0 9768
공지 온라인 폐지 줍기 상테크 하는방법 3탄 - YES24 100원 상품 페이코 PAYCO 현금화 환불 [135] 체리피커 2019.03.15 0 26909
공지 온라인 폐지 줍기 상테크 하는방법 2탄 - 1원 덧신 페이코 PAYCO 현금화 환불 [230] 체리피커 2019.03.15 0 34968
공지 온라인 폐지 줍기 상테크 하는방법 1탄 - 해피머니 상품권 -> 페이코 PAYCO 현금화 환불 [476] 체리피커 2019.03.12 0 98278
공지 [광고]지만 유용한 신용카드, 상품권으로 네이버페이 포인트 충전하는 방법 [13] file 체리피커 2020.10.08 2 6174
공지 실시간 쇼핑몰별 베스트 100 메뉴 오픈완료! file 체리피커 2019.10.05 9 7456
공지 체리피커 공식 앱 출시! 빠른 페이지 이동! 강력한 푸시 알림, 키워드 알림 (구글 플레이스토어) file 체리피커 2019.08.19 26 16284
공지 온라인 폐지 줍기 상테크 하는방법 1탄 - 해피머니 상품권 -> 페이코 PAYCO 현금화 환불 [476] 체리피커 2019.03.12 0 98278
1354 마이너스 카드 이용대금 명세서 [1] 온푸 2015.10.10 1 360
1353 시중에서 판매되는 연금저축 보험의 비교 [2] 온푸 2015.10.10 2 290
1352 소득공제 관련해서 좋은 기사 [1] 주쥬클럽 2015.10.16 0 107
1351 계좌이동제 실시한다고하는데 [3] 야호야호123 2015.10.30 0 109
1350 부림 상호 저축은행을 다녀와서.. 온푸 2015.11.07 1 286
1349 생활비 절약 팁 [6] 온푸 2015.11.07 3 742
1348 부동산 경매 [1] 온푸 2015.11.08 0 87
1347 대신저축은행 3년 적금 4.2% (~15/12/31) file 온푸 2015.11.09 1 170
1346 아주저축은행 삼삼오오적금 5.8% [1] file 온푸 2015.11.09 1 103
1345 OK 저축은행 끼리끼리 적금 4.2% file 온푸 2015.11.09 0 292
1344 웰컴 저축은행 체크플러스적금 2년 4.2% [1] file 온푸 2015.11.09 0 158
1343 하나은행 난 할수 있어 적금 2 4.3% file 온푸 2015.11.09 1 311
1342 상품권 매매 시 가게 추천 [4] 온푸 2015.11.15 2 749
1341 임금 피크제가 국민연금에 미치는 영향 온푸 2015.11.22 2 244
1340 대우증권 특별한 RP 상품 마감 [2] file 온푸 2015.11.24 0 168
1339 아파트의 하자 보수기간 [1] 온푸 2015.12.13 1 359
» 두산사태의 속사정 [2] 온푸 2015.12.23 2 320
1337 SSG PAY 를 현금화 하기 [1] 온푸 2015.12.23 2 1100
1336 SC은행 리워드 360 카드의 포인트의 현금화 [1] 온푸 2015.12.23 1 355
1335 2015년 조세포탈범 명단 공개 온푸 2015.12.27 0 4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 Next
/ 69

문의사항은 메일로!